李 총리, WTO 분쟁대응팀 격려 오찬 가져
李 총리, WTO 분쟁대응팀 격려 오찬 가져
  • 조시현
  • 승인 2019.04.1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총리공관에서 WTO 한일 무역 분쟁 승소로 이끈 분쟁대응팀과 오찬
"지난 4년의 경험은 훗날에도 큰 도움 될 것...수고에 감사드린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세계무역기구(WTO) 한일 무역 분쟁을 승소로 이끈 분쟁대응팀과 격려 오찬을 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총리공관에서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둘러싼 WTO 한일 무역 분쟁을 승소로 이끈 분쟁대응팀과 오찬을 하며 “쾌거의 주역, 분쟁대응팀을 점심에 모시고 그동안의 과정을 설명 들었다”고 SNS를 통해 밝혔다.

이어 “지난 4년의 경험은 훗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수고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국 정부는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하자 2013년 9월 먹거리 안정성을 이유로 후쿠시마 주변 8개 현의 모든 수산물 수입을 금지했다.

그러자 일본은 2015년 5월 WTO에 한국을 제소했고, 1심에서는 일본이 승소했지만 최근 2심에서는 한국이 역전 승소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 조치를 종전대로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