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화살머리고지 6·25 전쟁 전사자 추정 유해 추가 발견
국방부, 화살머리고지 6·25 전쟁 전사자 추정 유해 추가 발견
  • 조시현
  • 승인 2019.04.1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부터 현재까지 발굴한 유해 총 15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봉송 신원확인 위한 정밀감식 등 진행 예정

국방부는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지뢰제거 작업을 하던 중 6·25 전쟁 전사자로 추정되는 유해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추가로 식별된 유해는 총 9점”이라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16일에는 지면굴토 간 좌측 허벅지뼈 1점(39㎝), 우측 허벅지뼈 1점(12㎝), 엉덩이뼈 1점(10㎝)이 식별됐다.

또 17일에는 지난 4일 발견됐던 유해의 주변지역을 확장해 나가는 과정에서 허벅지뼈 1점(30㎝), 아래팔뼈 1점(15㎝)이 발굴됐다.

18일에는 지면굴토 간 허벅지뼈 1점(35㎝), 두개골편 1점(15㎝), 치아 1점(1㎝)을 발굴했으며, 지뢰제거작전 간에 정강이뼈 1점(18㎝)이 추가적으로 확인됐다고 군은 전했다.

발견된 유해들은 추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 봉송돼 신원확인을 위한 정밀감식과 DNA 분석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사전 준비차원에서 진행되는 지뢰제거 및 기초발굴 간 발견되는 유해에 대해 최고의 예우를 다하여 수습하고 신속한 정밀감식과 신원확인을 통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1일부터 화살머리고지 일대 남측 지역에서 지뢰제거 및 기초발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발굴한 유해는 총 15점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