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만월대 남북 공동 발굴사업, 조속히 재개되길"
통일부 "만월대 남북 공동 발굴사업, 조속히 재개되길"
  • 조시현
  • 승인 2019.04.17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민 대변인 정례 브리핑..."민족 동질성 회복에 기여하길 희망"

정부는 17일 “UN이 개성의 유적지인 만월대의 남북 공동 발굴사업에 장비 반출 제재 면제 조치를 내렸기에 앞으로 공동 발굴 사업이 조속히 재개되길 희망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이 사업이 민족 동질성 회복에 기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공동 발굴 및 유물 보존·복원에 필요한 물자 반출 등을 남북 간 협력을 통해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는 현지시간으로 16일 만월대 사업에 필요한 장비 반출을 위한 우리 정부의 제재 면제 신청을 승인했다.

이 대변인은 반출 장비에 대해 “굴삭기나 트럭 등의 장비가 반출될 예정”이라며 “공동 발굴과 유물 보존 및 복원에 필요한 장비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만월대 공동 발굴 사업의 일정 등 북측과의 협의 사항에 대해서는 “필요한 절차를 북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개성 만월대 발굴 사업은 남북역사학자협의회와 문화재청의 주도로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와 진행해 온 사업으로, 2007년 시작됐으며, 그동안 남북관계의 부침에 따라 중단과 재개를 계속해왔다. 지난해 10월에는 제8차 조사가 이뤄졌다.

그동안 조사에서 만월대 궁궐터 25만㎡ 중 서부 건축군 3만3천㎡를 조사해왔으며, 이 중 1만9천㎡에 대해 조사를 통해 건물터 약 40동과 축대 2곳, 대형 계단 2곳, 유물 1만6천500여 점을 발굴하는 성과가 있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