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청렴교육 전문강사의 전문성 검증 강화
권익위, 청렴교육 전문강사의 전문성 검증 강화
  • 조시현
  • 승인 2019.04.16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영 청렴연수원장 "청렴교육강사 양성 교육과정 개편 및 관련 규정 개정"

국민권익위원회 청렴연수원은 16일 “높은 전문성과 윤리성을 가진 반부패·청렴교육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청렴교육강사 양성 교육과정을 개편하고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청렴연수원은 공공기관의 자체 청렴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6년 6월부터 청렴교육 전문강사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전문강사가 되기 위해서는 기본과정, 전문과정을 거친 후 최종적으로 강의시연평가를 통과해야 한다.

하지만 청탁금지법 제정, 공직자의 청렴교육 의무화 등으로 크게 늘어난 청렴교육 수요를 충족하고 기관별 맞춤형 청렴교육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청렴교육 강사의 전문성을 높여야 한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많았다.

이에 청렴연수원은 ‘사례로 배우는 청탁금지법’과 ‘알기쉬운 공직자 행동강령’ 등으로 이루어진 사이버 청렴교육을 새롭게 도입하는 한편, 공직생활 중 어려움에 처한 가상의 인물을 탐구하고 모범답안을 제시하는 ‘김 과장의 하루’ 등 교과로 구성된 청렴역량 향상과정도 신설했다.

또 반부패 법령 및 제도에 대한 규정과 다양한 사례에 대해 연구하고 토론하도록 전문과정을 개선했고, 최종평가 역시 각종 부패상황에 대한 의견과 해석을 서술하도록 해 청렴교육 전문강사의 전문성 검증을 한층 강화했다.

아울러 청렴교육 강사의 윤리성 검증 절차를 마련했으며, 청렴연수원 홈페이지에 강의만족도를 공개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김원영 청렴연수원장은 “청렴교육강사들은 누구보다도 높은 윤리성을 지녀야 하고 아울러 교육생의 궁금증을 현장에서 바로 해결해 줄 수 있는 반부패 법령·제도 교육 전문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