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총리 "세월호 특조위, 진상 철저히 규명해주길 바란다"
李 총리 "세월호 특조위, 진상 철저히 규명해주길 바란다"
  • 조시현
  • 승인 2019.04.16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회 국민안전의 날 행사 참석..."일부 세력 진실규명 방해 멈추고 진상조사에 협력해 달라"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그 어떤 장벽과 방해에도 굴복하지 말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를 요망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회 국민안전의 날’ 행사에서 “오늘이 세월호 참사 5주년으로 그날 아침의 기억이 우리 모두에게 지금도 선명하다”며 “세월호 참사로 희생되신 304분의 명복을 빌고 형언할 수 없는 슬픔을 견디고 계신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 그날의 충격을 힘겹게 이겨내시는 생존 피해자와 가족, 단원고 학생들께도 위로를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부 세력은 진실규명 방해를 멈추고 진상조사에 협력해 달라”며 “그것이 비슷한 참사의 재발을 막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도록 돕는 길”이라고 당부했다.

국민안전의 날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의해 제정된 국가기념일로,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국민 안전의식을 강화하기 위해 지정됐다.

이 총리는 “진상이 온전히 규명되고 책임소재가 확실히 가려지지 않는 한 세월호 문제는 끝나지 못한다”며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덮어두는 한 그 참사는 훗날을 위한 교훈이 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다짐하며 출범했고 정부는 많은 제도와 운영을 보강·개선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국가안전대진단을 내실화했고 안전정보를 통합관리하기로 했다. 시설물 안전관리를 전담할 국토안전감독원도 곧 출범한다”며 “화재, 교통사고, 산업재해, 자살에 대해서는 특별한 태세를 갖추어 대응하고 있다. 미세먼지 대응을 더욱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소방관의 국가직 전환은 입법이 되는 대로 시작하고 산림청 특수진화대원의 처우개선도 추진하겠다”며 “안전을 위한 노력을 광범하고 꾸준하게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전한 대한민국을 이루려면 지방자치단체들의 협력이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정책은 현장에서 완성된다. 안전정책은 더욱 그렇다”며 “그래서 많은 법률은 안전에 관한 여러 책임을 지자체에 부과하고 있다. 지자체들이 그 책임을 다하지 않으면 안전은 확보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세월호 참사 이후 우리 국민의 안전의식은 높아지고 있다. 서울 세브란스 병원 화재, 남양주 찜질방 화재, 천안 차암 초등학교 화재에서는 피해자가 없었다. 모두가 잘 대처하신 덕분”이라며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와 밀양 병원 화재 등은 아쉬움과 과제를 남겼다. 산업현장에서는 최근에도 노동자의 안타까운 희생이 잇따랐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