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제재면제 탄원서 美 제출 보도' 사실 아니다"
통일부, "'제재면제 탄원서 美 제출 보도' 사실 아니다"
  • 조시현
  • 승인 2019.04.15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진 부대변인 정례브리핑..."정부부처 간 협력과 한미 간 공조 저해하는 무책임한 행태"

통일부는 외교부의 반대에도 미국에 북한 제재 면제 탄원서를 냈다가 망신을 당했다는 한 언론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유진 부대변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보도와 관련해 정부가 개성 만월대 발굴사업과 관련해 미 측에 제재 면제를 위한 일종의 탄원서 성격의 문서를 전달했다는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별도의 문서를 전달한 바가 없고 그러한 검토가 이루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통일부가 지난해 말 한·미워킹그룹 회의가 열렸을 때 외교부를 통해 개성 만월대 공동 발굴을 위한 중장비를 반출할 수 있게 해달라고 미국에 요청했으며 미국이 이에 동의하지 않아 장비 반출이 무산됐다고 보도했다.

이 부대변인은 “검토가 이뤄진 바 없다”며 “개성 만월대 발굴 사업과 관련해선 그동안 미국 측과 긴밀하게 협의해 왔고, 현재 안보리 면제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한미 간 대북 정책에 관한 긴밀한 조율을 위해서 지난해 말부터 한미워킹그룹을 운영해 왔다"며 "이 과정에서 통일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 간에 긴밀한 협의와 조율이 이뤄져 왔다"고 강조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처럼 잘못된 보도로 국민들의 오해를 야기하는 것은 정부부처 간 협력과 한미 간 공조를 저해하는 무책임한 행태로 보여진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