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기재부 패싱’ 프레임 부활 시도하나
조선일보, ‘기재부 패싱’ 프레임 부활 시도하나
  • 김경탁
  • 승인 2019.04.02 18: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의 기재부 과장 간담회로 가짜뉴스 만들어
정부 정책·사람 흠집내기는 ‘만우절’이든 아니든 꾸준해

만우절도 아니었던 지난달 29일, 조선일보의 인터넷 홈페이지 조선닷컴의 경제섹션인 조선비즈가 [‘패싱’ 논란 홍남기 부총리, 과장 100여명과 긴급 간담회]라는 제목의 기사를 ‘단독’을 붙여서 보도했다. 물론 실제 사실과 다르고 아무 근거도 없는 ‘가짜뉴스’이다.

기획재정부(기재부)는 이 기사 내용중 △당초 홍 부총리는 이날(29일) 서울에서 일정을 소화하기로 되어 있었지만, 전날 세종시에 내려와 간담회를 갖기로 결정 △간담회 이유는 취임 100일을 맞은 홍남기호(號)가 조직 안팎으로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 등 2가지 내용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기재부는 우선 “취재원이나 출처를 전혀 언급하지 않고 전날 일정을 변경했다는 기사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며, “행사 전날에 일정을 변경하여 간담회가 긴급하게 추진되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가 주재하는 기재부 과장 간담회가 계획된 것은 그 전주이고, 행사 사흘 전인 26일(화)에 과장급들에게 공식 공지가 이뤄졌다.

기재부는 특히 이날 간담회에 대해 “부총리와 실무 과장들 사이에 경제상황 인식을 공유하고, 경제 활성화와 체질개선을 위한 추가 아이디어를 발굴·보강하고자 하는 등의 취지로 마련됐다”고 밝혔다.

조선비즈는 이 행사의 목적이 △‘소대장’ 역할을 하는 과장급 직원과 스킨십이 필요하다는 홍 부총리의 판단과 △19일로 취임 100일을 맞은 홍남기호(號)가 조직 안팎으로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한 대응이라고 주장했다.

기재부는 “구체적인 취재원이나 출처에 근거하지 않고 작성된 상기 보도내용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추후 이러한 보도를 자제하여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조선일보의 ‘패싱’ 보도는 연원을 거슬러 올라가야한다. 장하성 주중대사가 청와대에 정책실장으로 있던 시절, 조그만 실마리만 있으면 ‘기재부 패싱’이라는 프레임을 가지고 많은 흠집내기성 보도를 쏟아내 왔었기 때문이다.

결국 지난해 11월 장하성의 후임으로 임명된 김수현 정책실장은 처음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더 이상 투톱 같은 말 나오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경제 운영에 있어서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 모시고 하나의 팀으로 일하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한편 만우절이었던 1일에는 같은 사이트 같은 섹션에 [청년 일자리 늘린다며…변호사에게도 3000만원 뿌렸다]는 기사가 실렸다. 가짜뉴스까지는 아니지만 상당히 악의적이고 도대체 뭐가 문제라는 건지 알 수 없는 기사였다.

기사의 첫 단락은 이렇다.

“지난달 대구 시내의 한 법률사무소에선 신입 변호사 채용 공고를 내며 '급여는 월 400만~450만원(세전), 4대 보험과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 가능'이란 급여·복리 혜택을 내걸었다. 작년 대기업 평균 초봉(4060만원)보다 많이 버는 신참 변호사에게 정부에서 주는 청년내일채움공제를 활용해 3년 뒤 최대 3000만원의 추가 목돈을 쥐여주겠다는 내용이다.”

즉, 조선일보의 주장은 중소기업의 ‘박봉 취업’ 만을 도우라고 만든 ‘청년내일채움공제’에서 전문직 업종이나 300인 이상 중견 사업장에도 지원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는 이야기이다.

일단, 기사가 예로 든 ‘전문직 업종’은 병의원, 법률 사무소, 세무·회계 사무소, 노무사 사무소 등인데, 해당 업종의 국가면허를 갖고 사업장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이 고소득인 것과 그 사업장에 근무하는 청년 취업자에게 혜택이 지원되는 것이 도대체 무슨 상관인지 알 수 없다.

이와 관련 고용노동부는 “일부 고소득자에 대한 지원을 배제하기 위해 올해부터 월 급여총액 50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가입할 수 없도록 임금 상한액을 설정했다”며 “이는 기본급, 연장·야간·휴일수당 및 상여금을 포함한 것으로 향후 임금 상승 여지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부는 “이 제도는 중소·중견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청년들에게 목돈마련을 지원해 장기근속을 장려하는 사업”이라며 “취업촉진, 장기근속 등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여 국민경제와 사회의 균형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동부는 또한 “기존 직원에 대해서는 지난해 6월부터 청년재직자내일채움공제(중소벤처기업부) 제도를 신설하여 지원하고 있다”며, “6개월 이상 재직한 청년(15~34세)이 가입 가능하고, 5년 만근시 3000만원이 적립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hosun 2019-04-02 22:05:24
조선일보 구태 언론 써글 것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