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가 포항 지열발전 추진? 가짜뉴스
참여정부가 포항 지열발전 추진? 가짜뉴스
  • 김경탁
  • 승인 2019.03.22 18: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부터 공고·사업자 선정·착수 등이 모두 2010년부터
탈원전·신재생에너지 정책과 무리하게 연결하는 기사도
2017년 11월 당시 포항지역 지진피해 모습
2017년 11월 당시 포항지역 지진피해 모습

2017년 11월 발생한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을 위한 땅 속 물 주입이 촉발한 지진이었다는 정부조사단의 공식 발표가 나온 이후 지열발전사업과 관련해 참여정부나 문재인 정부에 책임을 전가하려는 허위보도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한국일보는 22일 [지열발전소 싸고 “MB정부 탓” “현정권 음모” 공방 가열]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발전소 첫삽 뜬 건 MB정부지만 노무현정부가 지열발전 추진]이라는 부제목을 인용표시 없이 달아 보도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2003년 지열부 부존량을 확인하는 경제타당성 조사를 실시한 것을 근거로 포항 지열발전 사업이 2003년부터 추진됐다고 보도한 것이다.

정부는 20일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2017년 11월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을 지열발전소가 촉발했다는 연구 결과 발표에 대해 “피해를 입은 포항 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20일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2017년 11월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을 지열발전소가 촉발했다는 연구 결과 발표에 대해 “피해를 입은 포항 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는 즉각 해명자료를 내고 “포항 지열발전이 2003년부터 시작되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산자부는 “포항 지열발전 사업(과제명 : MW급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은 2010년부터 추진된 사업으로, 과제 기획부터 공고, 사업자 선정, 사업 착수 등 모든 과정이 2010년부터 추진되었다”고 설명했다.

21일에는 서울경제신문이 [‘신재생 과속’이 포항지진 불렀다]는 기사를 통해 정부의 탈원전 및 신재생에너지 정책 과속이 화를 자초했다고 주장하면서 태양광 발전소 산사태 등 태양광, 풍력 등 타 신재생에너지원도 예측할 수 없는 문제가 촉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 보도에 대해서도 산자부는 “지열발전을 현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과 연결하는 것은 전혀 사실과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산자부는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사업은 2010년에 시작한 사업으로 현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과 연결하는 것은 전혀 사실과 맞지 않는다”며, “현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은 지열발전과 전혀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산자부는 “따라서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사업 중단은 同 계획 추진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았다”며, “앞으로 정부는 재생에너지 확대에 있어 친환경성, 안전성, 주민수용성을 최대한 고려하면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종백 2019-04-02 20:51:16
2003.8.12. 지열발전 첫 시추
https://www.hankyung.com/article/2003081269828#Redyho

웰컴퓨터 2019-03-23 10:43:02
지진 경고하는 많은 전문가들 무시하고 추진한덴 이유가 있을겁니다.
그 사기꾼이 그냥 움직일리가 있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