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용사들의 희생 가슴에 깊이 새기겠다"
文 대통령 "용사들의 희생 가슴에 깊이 새기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3.2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수호의 날 맞아 SNS에 글 올려..."모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영웅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평화의 바다가 용사들의 희생 위에 있다는 것을 가슴에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SNS를 통해 “바다를 지키며 산화했지만 바다와 함께 영원히 기억될 젊은 용사들의 이름을 떠올려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제2연평해전의 영웅 윤영하 소령과 다섯 장병들, 천안함 46용사와 연평도 폭격으로 전사한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 우리의 소중한 아들들을 깊이 추모한다. 모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영웅들”이라고 고인들을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로 가는 길, 마음 한쪽은 서해로 향했다”며 “우리는 그 어떤 도발도 용서할 수 없으며 힘에는 힘으로 더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그 길을 선택할 것이다. 그 어떤 순간에도 생명의 소중함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