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이산가족 화상상봉 북측과 협의 준비 중"
통일부 "이산가족 화상상봉 북측과 협의 준비 중"
  • 조시현
  • 승인 2019.03.20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태현 대변인 "유엔과 미국의 대북 제재 면재 받았다"

통일부는 20일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및 영상편지 교환 사업 등에 대해 북측과 협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사업을 위한 유엔과 미국의 대북 제재 면제를 받은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관계부처와 내부 준비가 완료되면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과 협의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백 대변인은 “남북이 연락사무소 소장 회의를 3주째 못하고 있지만 연락사무소는 평소와 다름없이 정상적으로 운영 중”이라며 “남북 인원들이 상주 근무 중이며 정례 연락관 협의, 연락사무소 운영 관련 실무협의 등 상시 연락체계도 이상 없이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의 주중, 주러, 주유엔 대사가 모두 최근 평양으로 귀국한 것에 대해 “북한의 의도와 관련 동향에 대해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며 “관련 상황을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