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나경원, 사법시험 공부할 때 헌법 공부 안 한 듯"
유시민 "나경원, 사법시험 공부할 때 헌법 공부 안 한 듯"
  • 조시현
  • 승인 2019.03.13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칠레오'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사실과 다른 부분 지적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 출연...'최저임금제 실패한 사회주의 정책' 반박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사법고시 공부할 때 헌법 공부를 안 했냐”고 꼬집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방송 ‘고칠레오’에서 이날 오전 있었던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법적으로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이날 방송에 출연해 나 원내대표의 연설 중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의원정수의 무한확대와 극심한 다당제를 초래한다. 의원정수는 300석을 넘어서는 안 된다는 불문의 헌법정신에 반한다는 것을 고백하자’는 부분에 대해 “사실에 근거를 결여하고 있다”며 반박했다.

박 최고위원은 “제헌헌법에는 남쪽 인구가 대략 2천만명이 되기에 국회의원은 200명 이상 돼야 한다는 표현이 있는데 인구 10만명 당 국회의원을 1명 두는 것을 전제로 하기 때문”이라며 “헌법정신에 따르면 인구가 증가할수록 국회의원 정수는 늘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에 헌법에 국회의원 정수는 200명 이상이어야 한다고 ‘하한규정’은 있지만 ‘상한규정’은 없다”며 “나 원내대표는 비례대표제 폐지 발언과 유사할 정도로 헌법정신이나 내용에 대한 무시 또는 무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사법시험을 공부할 때 헌법 공부를 안 하느냐”고 꼬집었다.

그러자 박 최고위원은 “한다. 알다시피 나 원내대표는 판사 출신이다. 법을 몰랐다고 하면 정말 부끄러워해야 되는 것”이라며 “헌법은 모든 법의 근간이기에 헌법정신에 위배되게 법을 해석할 수 없다. 헌법은 아주 기본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기본을 안 하는 사람들이 가끔 있다”고 받아쳤다.

유 이사장과 박 최고위원은 나 원내대표가 최저임금을 "실패한 사회주의 정책"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박 최고위원은 “2015년 독일이 최저임금제를 도입했고 미국도 뉴욕과 같은 대도시에서 최저임금을 도입하고 확대하고 있다. 일본도 마찬가지”라며 “그럼 이 나라들이 전부 사회주의인가. 실패한 정책이라면 왜 확대되고 있느냐”고 꼬집었다.

유 이사장도 “독일 같은 경우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집권하고 있는 시기에 최저임금을 법으로 제정한 것이고, 내각제인 독일 연방의회에서도 보수당인 기민당이 다수당이자 제1당”이라며 “독일의 집권 보수당과 메르켈 총리가 사회주의 정책을 하고 있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메르켈 총리에게 메일을 보내서 ‘귀하가 도입한 최저임금 정책은 사회주의 정책인가? 실패했다고 우리나라 제1야당 원내대표가 말하는데, 왜 실패했느냐?’고 물어볼까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 최고위원은 “그래서 한국당에 외교를 맡겨서는 안 된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