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망언 사태가 일깨워주는 ‘정치 참여’의 본질
나경원 망언 사태가 일깨워주는 ‘정치 참여’의 본질
  • 박종현
  • 승인 2019.03.14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신에 찬 막말’은 실보다 득이 더 크다는 계산을 했다는 증거
아이의 버릇없음을 고치려면 응석받이 해주는 어른이 없어져야
망언을 하고 단상에서 내려오는 나경원 의원에게 자한당 의원들이 응원하고 있는 모습.
망언을 하고 단상에서 내려오는 나경원 의원에게 자한당 의원들이 응원하고 있는 모습.

자유한국당의 나경원 의원은 국회 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빗대어 ‘김정은의 대변인’이라는 망언을 하며 국회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누구나 이 망발 연설을 접하고 분노하지 않은 사람이 없을 만큼 명확한 오류라고 판단하지만, 나경원 의원이 생각이 없어서 그랬다고 보지 않는다. 오히려 생각했기 때문에 확신에 찬 망언을 했다고 보는 것이 맞다.

나경원 의원의 발언은 나경원 의원의 처지에서 본다면 실보다 득이 크다.

문재인 대통령을 깎아내리며 박사모를 포함한 자유한국당 지지자들로부터 자신의 입지를 굳힐 수 있고, 당내에 친박, 비박, 반박 등의 세력 다툼을 더욱 더 큰 이슈로 덮으려 한 것이며, 대외적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민주당의 영향력을 깎아내리는 발언을 하여 수구 언론들로 하여금 받아쓰기를 지시한 것이다.

이런 이유로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민주당에 대해 막말을 하는데 거리낌이 없었던 것이고 더군다나 확신에 찬 어조로 또박또박 말을 했지만, 근거나 논리는 빗겨나갔으며 주장하는 부분 역시 거짓 자료에 근거한 것이었다. 

이런 해석으로 미루어 짐작하건대 나경원 의원에게 사실과 명분 따위는 전혀 아무렇지 않은 것이다.

오히려 일본 자민당의 대변인이라고 생각되는 발언을 수차례에 걸쳐서 했던 사람이 본인임에도 불구하고 “김정은의 대변인”이라는 발언을 한 것은 ‘염치없다’는 정도의 표현으로는 충분하지 않은 것이다.

자위대 창설 기념 행사 참석으로 구설에 올랐던 나 의원은 이후에도 전혀 몸을 사리는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자위대 창설 기념 행사 참석으로 구설에 올랐던 나 의원은 이후에도 전혀 몸을 사리는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게다가 그 구성원들이 헛소리에 가까운 발언을 일삼는 자유한국당의 성향까지 생각한다면 나경원 의원의 발언 자체는 전혀 새롭거나 이상한 것이 아니지만 이 정도로 국민들이 분노한 이유는 도를 넘어도 한참을 넘었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말한 대로 막말 생성의 근원은 막말을 듣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막말해야 자신의 입지가 굳어지기 때문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주목받고 싶을 때면 늘 막말을 생성한다.

예를 들어 버릇없는 아이는 자신의 버릇없는 행동의 응석받이를 해주는 사람이 있으면 그 ‘버릇없음’을 절대로 고치지 못한다. 엄하게 대하는 어른이 있고 혼내는 정도가 아무리 강해도 소용이 없다.

버릇없는 아이는 다른 어른으로부터 꾸짖음을 당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자신의 행위에 대해 반성하기보다 응석받이 해주던 어른이 자신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에 온 신경을 다 쓴다.

두드러진 증거로, 평소보다 과한 버릇없는 행위를 했을 때 응석받이 어른이 받아주지 않는다면 버릇없는 아이는 차후에 그 행위를 다시 하는데 있어서 반드시 주저하게 된다. 이것만큼은 응석받이 어른도 싫어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나경원 의원의 망언과 버릇없는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가져온 것은 잘못된 행동을 보고 스스로 깨우치는 것이 있어야 한다는 것을 말하고 싶어서다.

선악개오사(善惡皆吾師)라는 말이 있다. 선한 사람도 스승이고 악한 사람도 스승이라는 말이다. 선한 사람에게는 선한 행동을 본받을 수 있어 스승이고 악한 사람에게는 행동이 정의롭지 않음을 깨우쳐 본받지 않아 스승인 것이다.

나경원 의원의 행동을 보고 버릇없는 아이의 마음을 읽어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인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인을 올바른 길로 이끌어야 하는 책임이 있는 지지자로서 자각해야 한다는 말이다.

‘잘하고 있는 정치인’을 나무라는 것은 명분도 없고 나무라는 행위에 공감을 살 수도 없다.

하지만 자신이 지지하고 있는 정치인이 잘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내가 지지하고 있으니 감싸줘야 한다”는 논리는 앞서 말한 응석받이 어른을 스스로 자처하는 일인 것이다.

이해찬 의원실에서 많은 실수를 하고 있다. 특히 최근 전현희 의원이 이룬 치적에 편승하려 한 것은 염치없음을 스스로 증명하는 뻔뻔함이었다.

전현희 의원 개인의 사투에 가까운 노력으로 성취한 협상 타결에 숟가락을 올려서 당의 성과처럼 평가한 이 트윗은 많은 비판을 받았다.
전현희 의원 개인의 사투에 가까운 노력으로 성취한 협상 타결에 숟가락을 올려서 당의 성과처럼 평가한 이 트윗은 많은 비판을 받았다.

이전에도 수많은 이해찬 당대표의 잘못을 감싸고 있는 여러 지지자들의 행태는 이 대표의 판단력을 점점 더 흐리게 할 뿐이다. 자신이 하는 판단들이 잘못됐다고 말하는 이가 주변에 없기 때문이다.

이해찬 의원이 언제까지나 당대표로 있을 수도 없고 언제까지나 의원이라는 타이틀을 유지할 수도 없다. 더군다나 지금 이 순간도 계속되는 당대표의 판단들은 언제까지나 기록으로 남아 지속할 것이다.

이해찬 당대표를 지지한다면 지지자 스스로가 잘잘못을 객관적으로 판단하여 지지하는 정치인이 올바른 정치 행보를 걸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지지자로서 올바른 정치 활동을 하는 것이다.

내가 지금 지지하는 정치인이 잘하고 있는지에 대해 친분과 이해관계를 내려놓고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판단하여 국민들을 공감하는 정치인이 될 수 있는 길임을 명심하도록 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