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나경원 연설, 평가할 가치도 없다"
한정애 "나경원 연설, 평가할 가치도 없다"
  • 조시현
  • 승인 2019.03.13 18: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신세계와 전화 인터뷰..."공수처법 반드시 패스트트랙에 올리겠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도중 논란을 일으킨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연설에 대해 “평가할 가치도 없는 역대급 연설”이라고 말했다.

한 의원은 13일 뉴비씨 뉴스신세계와 가진 전화 인터뷰에서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정당의 대표 연설이 아니라 극우단체들과 자한당 지지자들을 결집하기 위한 연설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발언처럼 오만하리만큼 막말을 쏟아내는 것은 당 지지율이 올라서 하는 것 같다”며 “지지자들을 결집하기 위해 그런 것을 염두에 둔 발언 같다”고 덧붙였다.

한 의원은 “민주당은 일단 국회 윤리위원회에 나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를 제소할 것이지만 국회 윤리위의 한계가 있다”며 “자정할 수 있는 기능이 있는 건가 국민들이 의심하고 있다. 다만 문희상 국회의장도 말씀하셨지만 국민들이 판단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 윤리위 구성을 바꿔야하는데 이것조차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하게 돼 있다”며 “그런데 국회가 열릴 지가 미지수라서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한 의원은 전날 본회의장에서 나 원내대표의 연설 도중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어떻게 죽음에 이르게 했는지 다 알고 있다’고 소리친 것에 대해 “제주해군기지 설치를 했었던 노무현 대통령이 지금 정부를 보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며 언급해 화가 나서 어떻게 함부로 그 이름을 입에 올릴 수 있냐고 소리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한 의원은 “민주당은 공수처법을 반드시 패스트트랙에 올리려고 한다. 공수처법 처리를 빨리 해내면 좋은데, 노력해서 330일 전에라도 합의해서 법안을 통과시키도록 하겠다”며 “빠르면 이번 주말 또는 담주 초쯤 상임위에서 논의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Yy 2019-03-14 04:01:38
노무현 이름 석 자 인용하는 타이밍이 일베랑 똑같네. 좌파들은 내로남불이라는 양. 정권 자체를 평가를 못 하니 애초에 상황도 노선도 달랐던 이전 정권을 끌고 와서 비꼬는 게지. 예라이. 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