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말레이시아 총리 부인 알리 여사와 환담
김정숙 여사, 말레이시아 총리 부인 알리 여사와 환담
  • 조시현
  • 승인 2019.03.1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의 행정수도 푸트라자야에 위치한 총리 관저 블루룸에서 환담
한국 신남방정책과 말레이시아 동방정책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의견 나누며 공감대 형성

말레이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3일(현지시간)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총리의 부인 시티 하스마 하지 모하마드 알리 여사와 환담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가 말레이시아의 행정수도인 푸트라자야에 위치한 총리 관저 블루룸에서 시티 여사와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시티 여사의 두 손을 맞잡으며 "이렇게 뵙게 돼서 정말 반갑다"고 했고 시티 여사도 "정말 반갑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잡은 손을 놓지 않고 환담장으로 이동했다. 김 여사가 이때 시티 여사에게 “따님은 잘 지내시냐”고 묻자 시티 여사는 “저에게 딸이 두 명 있는데 어떤 딸을 말씀하시는지요”라며 웃어보인 뒤 “아주 잘 지내고 있다”고 답했다.

김 여사는 시티 여사가 의사로 근무하는 동안 농촌 지역의 임산부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지는 등 아동 및 여성 보건과 장애인 복지에 힘써온 것을 높이 평가하며 “어렵고 소외된 사람들을 챙기는 여사님의 모습이 국민들에게는 큰 위로와 힘이 되는 것 같다”며 “그래서 말레이시아 여성들은 여사님을 롤모델로 여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시티 여사는 당시를 회상하며 “한국인 의사들의 도움이 컸다. 당시 결핵과 말라리아 등 무서운 질병이 창궐하던 때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인 의사들은 혼신의 힘을 기울여 말레이시아의 보건의료체계를 세울 수 있도록 도와 줬다”며 “지금도 그 때 함께 일한 한국인 의사들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말레이시아 방문 첫째날인 전날(12일) 오후에 있었던 한류-할랄 전시회를 언급하며 “NCT Dream, 이성경, 하지원씨 등 한국스타들에 대한 말레이시아 젊은이들의 열기가 놀라울 정도로 무척 뜨거웠다”며 “양국 간 교류를 통해 할랄식품, 할랄 화장품 등 다양한 분야의 경제협력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시티 여사는 “한국과 말레이시아가 정부 뿐 아니라 민간 부문에서도 교류가 지속돼 좋은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며 “특히 이러한 자리가 여성 경제인들이 인적 네트워킹을 마련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또한 김 여사가 순방 오기 전 말레이시아 유학생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이야기를 나누었다는 것을 말하자, 시티 여사는 “타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말레이시아 학생들이 늘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그들이 한국인의 성실성과 뛰어난 기술을 배워 말레이시아에서 능력을 펼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학생들의 청와대 초청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그 밖에도 두 사람은 공통관심사인 음악, 여성들의 사회진출,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말레이시아의 동방정책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날 회담에 김 여사는 이날 짙은 푸른색 원피스를, 시티 여사는 비취색의 말레이시아 전통의상 바주쿠롱을 각각 착용했다.

이날 말레이시아 측에서는 제니퍼 에일린 존기지 데럴 국제통상산업부 장관 부인, 샴시다 타하린 아즈민 경제부 장관 부인, 노르린 샴술 바리 사이푸딘 외교부 장관 부인, 로하야티 함자 아쉬리 주한말레이시아 대사 부인 등이 함께 했다.

또 우리측에서는 장미숙 주말레이시아 대사 부인과 신지연 제2부속비서관,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