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나 원내대표, 평화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
靑 "나 원내대표, 평화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
  • 조시현
  • 승인 2019.03.1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 "나라 위해 써야할 에너지 국민과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으로 낭비말라"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 대변인이라고 비유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12일 오후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 관련 청와대 입장’을 발표해 “나 대표의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부대변인은 “대통령까지 끌어들여 모독하는 것이 혹여 한반도 평화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 아니길 바란다”며 “냉전의 그늘을 생존의 근거로 삼았던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발언이 아니길 더더욱 바란다”고 말했다.

또 “나라를 위해 써야할 에너지를 국민과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으로 낭비하지 마십시오”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한당과 나 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번영을 염원하는 국민들께 머리숙여 사과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이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언급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과하라’며 강하게 반발했고, 본회의장은 여야 의원들의 충돌로 아수라장이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