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대화도 본격화될 것"
靑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대화도 본격화될 것"
  • 조시현
  • 승인 2019.02.28 15: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대변인 "정상회담 후 트럼프 美 대통령과 통화 이뤄질 듯"

청와대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간의 대화도 다시 본격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오후 춘추관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오후 4시쯤 북미 정상간 서명식이 있다. 문 대통령께서 집무실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과 몇몇 참모들과 함께 TV를 시청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날 임명된 김유근 신임 국가안보실 1차장과 김현종 신임 안보실 2차장이 함께할 가능성도 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는 이후 적절한 형식과 내용을 상의해 청와대의 입장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김 대변인은 “회담 결과에 따라서 남북간의 대화의 속도와 깊이가 달라지긴 하겠지만, 그래도 북미회담의 결과를 기다리면서 잠시 휴지기였던 남북대화가 다시 본격화되지 않을가 그렇게 예상을 해본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시각으로 저녁 8시쯤 트럼프 대통령의 비행기가 이륙한다”며 “싱가포르 때는 트럼프 대통령이 에어포스원을 타고 이륙한 직후에 전화를 주셨는데, 이번에는 이륙하기 직전에 통화를 바란다는 뜻을 우리가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런데 아시다시피 현장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고, 어떻게 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의 방미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해서도 “하긴 해야겠지만 오늘 결과가 나온다고 바로 접촉을 하거나 논의를 하거나 그렇게까지는 하진 않을 것 같다”고 답헀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전날(27일) 하노이 상황에 대해서는 이날 오전 정 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한 청와대 분석을 묻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하노이 서명식이 2시간도 안 남았다”며 “보고내용에 대해 판단을 어떻게 하는 지는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또 김도현 주베트남대사가 지난 26일 밤 김 위원장의 숙소인 멜리아 호텔을 찾은 것과 관련해서 김 대변인은 “대사께서 현장에 나와 있는 한국 기자들을 위로하고, 혹시 있을지도 모를 사고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기 위해서 가신 것”이라며 “일부 기사에 나온 내용처럼 공장 시찰은 관계가 없다”고 확인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맹물 2019-02-28 16:00:02
정말 살얼음판 걷듯 조마조마하네요
우리 문프께서 왜 유리잔 다루듯하신다는 말씀을 하셨는지 공감이 갑니다
트럼프가 언론을 다루는 기술이 발휘되길 기대해봅니다.
이렇게 북미회담이 잘 진행되길 간절히 바래본 적이 없네요.

김미영 2019-02-28 16:09:06
하...심란하네요. 트럼프랑 정은이 도대체 뭐하는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