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우진 "다른 독립유공자들도 고려할 필요 있다"
피우진 "다른 독립유공자들도 고려할 필요 있다"
  • 조시현
  • 승인 2019.02.26 17: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관순 열사 추가 서훈과 다른 독립유공자들 형평성 문제 지적에
춘추관에서 브리핑 "종합적으로 고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26일 유관순 열사에 대해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로 서훈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다른 독립유공자들에 대해서도 공적을 살펴보고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피 처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유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한 이유에 대해 “광복 이후 3·1운동과 독립운동의 상징으로 전 국민에게 독립정신을 일깨워 국민통합과 애국심 함양에 기여, 비폭력·평화·민주·인권의 가치를 드높여 대한민국의 기초를 공고히 하는데 기여한 행적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기자의 ‘유관순 열사에 대해 3등급을 1등급으로 격상했는데 예컨대 석주 이상룡 선생은 여전히 3등급이다. 특별히 유관순 열사만 1등급으로 상향하면 다른 유공자, 후손들 입장에서 형평성 문제를 제기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는 질의에 피 처장은 “유관순 열사와 관련해서는 이미 독립운동 공적에 대해 3등급 판정이 돼 있는 상태고, 지금 저희가 서훈하려는 건 그 부분은 별도로 놔두고 광복 이후의 행적을 가지고 추가로 서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 처장은 ‘다른 분들은 광복 이후에 전 국민에게 독립정신을 일깨우고 국민 통합과 애국심에 기여한 분들이 없나’라는 물음에 “지금으로써는 국민적 열망에 따른 분들은 유관순 열사만큼, 그러나 말씀하신 석주 이상룡 선생 등 여러분들에 대해서 이후에 공적을 다시 살펴보고 추가 서훈 등 부분은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유공자 유족들이 우리 선조는 광복 이후에 국민통합과 애국심 함양, 비폭력·평화·인권·민주에 기여했다, 우리도 올려달라고 하면 전부 다 올려주실 건가’라는 질문에 “그건 검토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웰컴퓨터 2019-02-26 20:52:30
독립에 앞장선 분들이 존중받고 존경받고 잘 살수 있는 나라가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