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유관순 열사에게 1등급 대한민국장 수여키로
文 대통령, 유관순 열사에게 1등급 대한민국장 수여키로
  • 조시현
  • 승인 2019.02.26 12: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범 김구 선생 기념관에서 첫 현장 국무회의 개최
3·1운동 100주년 기념 특별사면(특사) 대상자도 확정·의결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고(故)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1등급인 대한민국장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3·1운동의 상징적 독립운동가인 고 유관순 열사가 건국훈장 중 3등급인 독립장을 받은 것은 공적에 비해 너무 낮은 등급의 서훈이 수여됐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시정부 주석이었던 백범 김구 선생 기념관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개최했다. 문 대통령이 정부세종청사를 제외하고 국무회의를 현장에서 주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3·1절을 계기로 고 유관순 열사에게 대한민국장을 수여하는 영예수여안을 통과시켰다.

다만 현행 상훈법에는 ‘동일한 공적에 대하여는 훈장 또는 포장을 거듭 주지 않는다’는 규정이 있어 서훈 격상이 어렵게 되자 정부가 별도의 훈장을 추서하는 방식을 택했다.

문 대통령은 3·1운동 100주년 기념 특별사면(특사) 대상자도 확정·의결했다. 이는 문 대통령 취임 후 두 번째 이뤄지는 특사다.

문 대통령은 현장 국무회의에 앞서 국무위원들과 함께 백범 김구선생 묘소와 윤봉길, 이봉창, 백정기 삼의사 묘역, 임정 요인 묘역 등을 참배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장 국무회의 개최는 3·1운동 및 임정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 각료회의를 회고하면서 3·1운동의 숭고한 자주독립 정신과 애국선열들의 희생정신을 계승·발전시키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산하 2019-02-26 13:24:54
가장 신뢰하는 방송 newbc
언제나 시민과 함께
시민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객관적인 기사에
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