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행사, 北과 협의 진행 중"
통일부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행사, 北과 협의 진행 중"
  • 조시현
  • 승인 2019.02.20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태현 대변인 "북측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통일부는 20일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행사 개최와 관련한 협의를 북한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 평양선언에서 3·1절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며 “현재 남북 간에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진전된 입장을 보였느냐’는 질문에 백 대변인은 “북측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북한에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행사 개최와 관련한 의견을 전달해왔고 최근에는 준비 기간을 고려, 좀 더 간소화한 행사 프로그램을 제시했지만 북한은 구체적인 답변을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달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으로 인해 북한이 3·1운동 100주년 기념 남북 공동행사를 준비할 여력이 더 부족해질 것으로 추측되면서 공동행사가 무산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백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남북 사이의 철도·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고 그것이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미국과 협의 중인 사안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 말씀을 있는 그대로 이해해달라. 현재로서는 특별히 그 이상 알려드릴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