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 공동행사에 취재 장비 반출 금지, 재발 방지 노력하겠다"
통일부 "남북 공동행사에 취재 장비 반출 금지, 재발 방지 노력하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2.13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태현 대변인 "대북 제재 적용 수준에 여러 주체들 간 차이가 있을 수 있어"
 
 
정부는 지난 12일부터 1박 2일 간 금강산에서 열린 민간단체의 남북 공동행사에 동행한 언론사의 취재 장비 반출이 제한된 것에 대해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미 간 대북 제재와 관련한 이견이 있어서 발생한 일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인 12일 민간 차원의 남북 교류 행사인 ‘2019 금강산 새해맞이 연대모임’ 취재를 위해 방북하는 기자들이 대북 제재 문제로 노트북, ENG카메라 등 취재 장비를 가져가지 못하는 일이 발생했다.
 
정부는 이에 대해 취재 장비에 대한 미국과의 대북 제재 면제 협의가 완료되지 않아 반출 불가가 불가피하게 됐다고 셜명했다.
 
그러나 미국 재무부와 상무부는 언론인의 취재 장비 대북 반출입에 대해 “허가사항이 아니다”며 “관련 규정에 임시 반출입 예외 규정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에 대해 “기본적으로 개별 행사의 주체, 목적, 성격 등에 따라 대북 제재 적용 수준의 차이가 있을 수 있는 부분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제재 문제와 관련한 긴밀한 소통이 이뤄지고 있고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협의에 시간이 조금 소요됐고 사전에 구체적 사안을 좀 챙기지 못한 부분이 있어 앞으로는 세밀히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현재 대북 제재 상황에서 제재를 이행하는 과정에 여러 주체들이 있다”며 “그래서 그런 주체들 간에 서로 공감대를 이루고 이해를 구하는 데 있어서 시차가 있었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