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왕 사과' 문희상 의장 발언, 진정성 강조 취지로 이해"
외교부 "'일왕 사과' 문희상 의장 발언, 진정성 강조 취지로 이해"
  • 조시현
  • 승인 2019.02.1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규덕 대변인, 문의장 측에 철회 권고 등 계획 없음 시사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12일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외교적 협의를 재요청해온 데 대해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노규덕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협의 요청에 응할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일본 측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과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별도의 대응은 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노 대변인은 '한국이 일본 정부에 일반적인 외교채널을 통한 협의를 지속하겠다는 답변을 발송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일반적 외교채널을 통한 협의는 여태까지 진행돼왔다”며 “언제든지 또 진행될 수 있는 그런 협의”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브리핑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 아키히토 일왕의 사죄를 요구한 문 의장의 지난 8일 블룸버그 인터뷰 발언과 관련해 “일본 측이 외교경로를 통해 유감 의사를 전달해온 바 있다”며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명예·존엄 및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피해자 중심 접근에 따라 일 측이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취지의 언급으로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의장 측에 발언에 대한 별도의 사과나 철회를 권고할 계획은 없는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이미 저희의 입장에 대해 설명을 드렸다”고 일축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