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소연 시의원 구명활동 나선 당원 징계 회부 논란
민주당, 김소연 시의원 구명활동 나선 당원 징계 회부 논란
  • 조시현
  • 승인 2019.02.11 18: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국진 당원...이재명 경기지사 제명 집회 참석 및 김소연 시의원 구명활동이 징계 사유
 
 
더불어민주당이 김소연 대전시의원 구명활동을 펼친 당원에 대한 징계를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 당원인 정국진 씨는 “오는 14일 민주당 경기도당 윤리심판원이 자신에 대한 징계안건을 심의한다”고 알려왔다.
 
정 씨에 따르면 민주당 경기도당 윤리심판원 회부 이유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제명을 요구하는 집회 참석 및 해당행위로 제명 처리된 김 시의원에 대한 구명활동을 했다’는 것이다.
 
특히 정씨는 자신에 대한 징계 배경에 김 시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한 민주당 대전시당의 의견이 반영됐으며, 수위와 관계없이 징계는 확정적이라고 밝혔다.
 
정 씨는 자신에 대한 징계회부와 관련 “김 시의원 구명활동은 ‘해당(害黨)행위’ 아닌 ‘애당(愛黨)행위’”라며 “‘내부제보자(공익신고자)’로 공익에 기여한 김 시의원을 당이 제명하게 된다면, 대전시민과 당원 분들이 민주당에 대한 신뢰를 거두실 것을 우려했다”고 구명의 이유를 밝혔다.

 
 
민주당 경기도당에 이와 관련한 입장을 물었으나 경기도당 측은 “공문에 징계회부 사유가 명기돼 있기 때문에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정 씨는 “오는 14일 윤리심판원의 결과에 관계없이 끝까지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방구리 2019-02-11 22:00:52
민주당이 어디까지 나락으로 떨어지는지 지켜만봐야하는 현실이 안타까울뿐이네요ㅠㅠ9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