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총리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北 선수단 파견 정중히 제안"
李 총리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北 선수단 파견 정중히 제안"
  • 조시현
  • 승인 2019.02.1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C 실무회의서 남북한 단일팀 구성 논의되길 기대"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북한이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선수단과 응원단, 공연단을 보내주실 것을 정중히 제안드린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KTX 서울역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D-150일 마스코트 제막식에 참석해 “가능하다면 평창동계올림픽에서처럼 이번에 일부 종목이라도 남북한이 단일팀을 꾸려서 출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이번 대회 슬로건처럼 ‘평화의 물결 속으로’ 우리가 모두 빠져들기 위해서는 북한의 참가가 꼭 필요하다”며 “이번 주말 14일, 15일에는 스위스 로잔에서 IOC 실무회의가 열립니다마는 그 자리에서 북한의 수영선수권대회 참가와 남북한 단일팀 구성이 논의되기를 기대해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수영선수권대회 마스코트 수리와 달이를 언급하며 “수리와 달이는 수달이고 ‘수영의 달인을 줄여서 수리, 달이가 됐다’고 합니다마는 이런 해석도 있다”며 “‘모든 일이 술술 달달 풀려나가길 바라서 수리와 달이다’ 이런 뜻도 있다”고 해석했다.
 
또 “온 세상 수영의 달인들을 모두 모아서 술술 달달 잘 치러지기를 바란다”며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을 기원했다.
 
이 총리는 “우리 대한민국은 1988년 서울 올림픽, 2002년 한일 월드컵을 비롯해서 세계대회를 모두 성공시킨 경험과 저력을 가지고 있다”며 “딱 1년 전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세계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동계 올림픽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5년에는 바로 광주가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가장 알찬 하계 유니버시아드를 치렀다”며 “그런 경험과 저력을 바탕으로 해서 이번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도 가장 성공적으로 최고 대회로 치를 것이라고 저는 굳게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내주 화요일에는 제가 위원장을 맡고 있는 국제경기대회지원위원회가 처음으로 열린다”며 “그 위원회를 통해서 준비상황도 점검하고 정부의 지원방안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오는 7월12일부터 28일까지 17일간 열리며 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는 8월5일부터 18일까지 14일간 200여 개국 1만 50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