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건 美 대표, 아직 북한에 있다"
靑 "비건 美 대표, 아직 북한에 있다"
  • 조시현
  • 승인 2019.02.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7일) 돌아왔다' 조선일보 보도에 "오보다, 수송기만 돌아왔다"
 
 
청와대는 8일 “스티븐 비건 미(美)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아직 평양에 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비건 대표가 전날(7일) 밤늦게 서울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는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 “오보다. 평양에 있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 정부 수송기는 전날인 7일 밤 경기도 오산 미군 기지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대표는 지난 3일 한국을 찾아 4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을 만난 후 6일 평양으로 가 북측과 사흘째 이달 말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실무협상을 진행 중이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비건 대표는 아직 평양에 있다는 것.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며 “수송기는 사람이나 화물을 나르는 것이기 때문에 누군가 또는 물건이 오고 갔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비건 대표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면담 여부 등에 대해 김 대변인은 “모른다”고 답했다.
 
비건 대표가 이르면 8일 서울로 귀환하는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만나는 지 여부에 대해서도 김 대변인은 “직접 만나실지 모르겠다. 그 전에 언제 오는 지도 말씀드릴 수 있는 내용은 없다”고 답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