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강기정·윤도한 "겸허한 자세로 주어진 일에 최선 다 하겠다"
노영민·강기정·윤도한 "겸허한 자세로 주어진 일에 최선 다 하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1.08 17: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춘풍추상" 강기정 "민의전달" 윤도한 "소통충실"...각오 밝혀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으로 각각 인선된 노영민 주중대사와 강기정 전 의원,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이 “겸허한 자세로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8일 밝혔다.
 
노 신임 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임 청와대 비서진 인선이 발표된 후 먼저 “임종석 비서실장 등 1기 청와대 비서진들이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한 초기 청와대를 잘 이끌어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사실 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그러다보니까 참 두렵기도 하다”며 “그 부족함을 경청함으로써 메우려고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어떤 주제든, 누구든, 어떤 정책이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며 “그리고 제가 일찍 와서 청와대 내 방을 들러보았는데 ‘춘풍추상(春風秋霜)’이라는 글이 다 걸려있는 것을 보았다. 우리 비서실에 근무하는 모든 사람들이 되새겨야할 그런 사자성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실장이 됐든 수석이 됐든 비서일 뿐인 것”이라며 “그것을 항상 잊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많은 지도 편달을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강 신임 정무수석도 임 실장과 전임 한병도 정무수석을 향해 “앞장서서 길을 열어주셔서 감사하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대통령의 뜻을 국회에 잘 전하고, 국회의 민의를 대통령께 잘 전달하는 것이 저의 역할”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대통령께서 2015년 당대표를 하실 때 내가 정책위의장을 맡았었는데 공무원연금이라고 하는, 정말 손에 들기도 싫은 이슈를 제가 당시 대표님을 모시고 나름대로 215일 동안 했던 그 기억을, 대통령께서 기억을 잊지 않고 해주셔서 참 감사했다”고 말했다.
 
강 정무수석은 “정무가 뭘까, 정무수석이 무슨 일을 하는 것일까를 생각해봤다. 그건 정책에 민심의 옷을 입히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정책이 날 것으로 막 다니면서, 국민들과 때로는 충돌하면서, 때로는 국민들이 이해 못하는 그런 것을 저도 한 3년여 밖에 있으면서 지켜보게 됐다. 대통령님의 뜻을 잘 국회에 전달하고 국회의 민의를 또 역시 대통령님께 잘 전달하는 것이 저의 역할이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해본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윤 신임 국민소통수석은 “대형 사건사고 현장도 아닌데 이렇게 기자 분들이 많은 것은 또 처음 봤다”며 “그만큼 이 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주어진 역할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고 기자 여러분, 그리고 국민들과 함께 같이 소통하는 그런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각오을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라카라 2019-01-08 19:04:12
노영민 의원님 축하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