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방중, 2차 북미정상회담 디딤돌 되길"
靑 "김정은 방중, 2차 북미정상회담 디딤돌 되길"
  • 조시현
  • 승인 2019.01.08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대변인 "충분히 긴밀하게 소통…정보 공유해왔다"
 
 
청와대는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격적인 중국 방문에 대해 “북중 교류가 2차 북미정상회담의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정례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방중 통보시점’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외교관계도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가 좀 어렵다”며 “그 점 양해해주시고, 단지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에 대해서 사전에 충분히 긴밀하게 소통을 해왔고, 충분히 정보를 공유해왔다는 점 말씀드릴 수 있겠다”고 답했다.
 
‘중국이나 북한으로부터 직접 얘길 들었다는 얘기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양쪽으로부터 소통을 해왔고 정보를 공유해 왔다”고 설명했다.
 
‘사전에 통보를 받지 못한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 김 대변인은 “아까 드린 말씀으로 갈음해 달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에 중국과 북한간의 교류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지금 남북, 북중, 북미 교류가 지금 진행이 되고 있는데, 그 교류가 서로 선순환을 해서 하나의 발전이 또다른 관계의 진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특히 이번 북중 교류가 2차 북미정상회담의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방중 이후 남북간 특사교환이나 고위급 회담 이런 것들에 대해서 염두에 둔 게 있느냐’라는 질문에는 “현재로써는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 친서에 대한 답장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파악을 못하고 있다. 그런데 친서라고 하는게, 오고 갔는지 내용 자체도 내용이지만 오고 갔는지 자체를 비공개로 하는 경우도 많이 있다”며 “일반적으로 제가 일단 파악을 하지 못하고 있고 현재 어떤 상태인지도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