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총리 "겨울철 전력수급 미리 대비해야"
李 총리 "겨울철 전력수급 미리 대비해야"
  • 조시현
  • 승인 2018.12.06 10: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자살, 교통사고, 산업재해로 1만7000여 명 목숨 잃어,OECD 최하위 수준...국민생명지키기 3대 프로젝트 추진하겠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올 겨울에도 예상을 넘는 추위가 올 수도 있으므로 겨울철 전력수급에 미리 대비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겨울은 전력사용이 가장 많은 계절이지만 올 겨울 전력수급은 안정적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공급능력은 1억322만kW로 역대 최고 수준이며, 예비전력도 1100만kW 이상으로 전망된다”며 “기온도 평년보다 약간 높을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지금은 이상기후가 일상화된 시대”라며 “올 여름에는 폭염으로 예상 최대 전력수요보다 실제 사용량이 더 많았다”며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이 총리는 “얼마 전 대만에서 2025년까지 원전 가동을 전면 중단하는 정책을 폐지한다는데 투표자의 54.4%가 동의했는데 이를 놓고 일각에서 우리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문제를 제기한다”며 “우리는 2023년까지 원전설비가 늘어나고 그 이후 60여년에 걸쳐 완만하게 원전 의존도를 낮춰 가려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세계의 선진국들은 우리보다 훨씬 더 빨리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이고 있는데 일부의 왜곡과 과장으로 국민이 막연한 불안감을 느낄 수 있다”며 “산업통상자원부는 정확한 통계와 외국사례 등 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국민에게 알기 쉽고 정확하게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의 두 번째 안건인 ‘국민생명지키기 3대 프로젝트 추진현황 및 향후 계획’과 관련해 이 총리는 “작년 한 해 동안 자살, 교통사고, 산업재해로 생명을 잃은 국민이 1만7000명이 넘었다”며 “세 분야 모두 OECD 최하위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한 분의 생명이라도 더 지키기 위해 올해 초부터 국민생명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며 “오늘은 그동안의 전개 상황을 점검하고 내년에 중점 추진할 계획을 논의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샤인 2018-12-06 15:17:32
기사 잘 읽었습니다.
이낙연 총리님, 지지하고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