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이진성 전 헌재소장 등 헌법재판관 5명 훈장 수여
文 대통령, 이진성 전 헌재소장 등 헌법재판관 5명 훈장 수여
  • 조시현
  • 승인 2018.11.07 17: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성 전 소장 '무궁화장', 김이수·김창종·안창호·강일원 전 재판관 '청조근정훈장' 서훈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이진성 전 헌법재판소장과 김이수·김창종·안창호·강일원 전 헌법재판관 등 5명에 대해 훈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지난 9월 19일 퇴임한 이 전 소장과 헌법재판관들에 대한 서훈 수여식을 가졌다.
 
이 전 소장과 김이수·김창종·안창호·강일원 전 헌법재판관은 지난해 박근혜 당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을 맡아 헌정 사상 처음으로 대통령 파면 결정을 내렸다.
 
이 전 소장은 박한철 전 헌재소장 퇴임 이후 헌법재판소를 이끌어왔다.
 
이 전 소장과 김이수 전 재판관은 박 전 대통령 탄핵심판 당시 보충의견을 통해 “국가 최고지도자가 국가 위기 상황에서 직무를 불성실하게 수행해도 무방하다는 그릇된 인식이 우리의 유산으로 남겨져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강 전 재판관은 박 전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주심 재판관으로 이목이 쏠린 상황 속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며 안정적으로 재판을 진행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안 전 재판관은 당시 보충의견에서 “우리 헌법이 채택한 대통령제는 대통령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켰음에도 그 권력에 대한 견제장치가 미흡한 제왕적 대통령제로 평가된다”며 권력구조 개혁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 전 소장은 이날 문 대통령으로부터 국민훈장 1등급 ‘무궁화장’을 받았고 나머지 재판관들은 근정훈장 1등급인 ‘청조근정훈장’을 각각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들의 배우자들에게는 꽃바구니를 전달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이 전 소장 등은 백악실로 이동해 환담을 나눴다.
 
이날 서훈 수여식에는 청와대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김형연 법무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한편 역대 헌재소장과 재판관들은 임기를 마치면 대통령으로부터 훈장을 받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드마 2018-11-07 18:51:45
축하드립니다.
의례적인 훈장이라 하더라도
민주정부에서 받는 훈장은
그 의미가 다르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