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변함없는 친구로 남아주길”
강경화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변함없는 친구로 남아주길”
  • 조시현
  • 승인 2018.11.06 17:1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공동의 목표 달성 지원을 통해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점 높이 평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6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임을 앞둔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접견하고 그간 노고에 사의를 표명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강 장관은 ‘브룩스 사령관이 재임기간 중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속에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견지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한미 공동의 목표 달성 지원을 통해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특히 남북간 신뢰구축에 기여할 군사분야 합의서가 미측의 전폭적인 지지 하에 본격적인 이행 단계로 진입하는데 있어 브룩스 사령관의 역할과 기여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브룩스 사령관이 한미연합사령관으로서 한국과 맺은 깊은 인연을 토대로 이임 후에도 한미 동맹이 더욱 위대한 동맹으로 지속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변함없는 친구로 남아 줄 것을 당부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재임 중 변화하는 한반도 정세 속에서 제기된 여러 도전을 한미 양국이 한 마음으로(as a team) 순조롭게 헤쳐 왔다면서, 앞으로도 한미 동맹의 정신으로 잘 해결해 나갈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사 사상 첫 흑인사령관으로 2016년 4월 부임한 브룩스 사령관은 2년 6개월여 임기를 마치고 오는 8일 이임한다.

후임으로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대장이 취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용진 2018-11-07 07:12:50
조시현 기자님, 기사를 잘 읽었어요. 얼른 감기 몸살을 떨구고 나으세요.

파드마 2018-11-06 18:38:07
그렇구나, 연합사 사상 첫 흑인 사령관.
엉~ 그동안
흑인이라고 생각한 적이 1도 없었네. ^^

그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앞으로도 늘 함께 해 주세요.
고맙습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