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5·24조치 해제 검토 내용, 미국과 공유했다"
외교부 "5·24조치 해제 검토 내용, 미국과 공유했다"
  • 조시현
  • 승인 2018.10.1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무 차원에서 공유 이뤄져"...보수야당 주장 일축
 
 
외교부는 강경화 장관의 5·24조치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해 미국 측과 관련 내용에 대해 공유를 했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외교부 국정감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여러가지 사안들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며 “관련 내용에 대해서 필요한 부분을 미국 측과 공유했다”고 말했다.
 
앞서 강 장관은 국감에서 현 단계에서 정부가 5·24 조치 해체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발언을 했다.
그러자 보수야당들은 일제히 이 조치는 우리 정부의 독자적 대북제재 조치인데, 미국 등 국제사회와 협의 없이 해제를 논의한 것 아니냐고 주장하고 나서며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노 대변인은 “실무차원에서 공유가 이뤄졌다”며 일축했다.
 
노 대변인은 정례브리핑 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갖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승인(approval)이 없이 대북 제재를 완화할 수 없다고 발언한 것이 외교적 결례가 아니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 논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외교부의 한 당국자도 “전날 서울에서 주한미국대사관을 통해 국감에서 있었던 내용 중 필요한 내용에 대해서도 미국에 설명을 했다”며 “이 설명이 본국에도 보고가 됐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거의 실시간으로 국감 내용이 공유가 됐다”며 “우리 측 판단에 따라 이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