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욱일기' 게양 해상사열 때는 불가 방침 통보
해군, '욱일기' 게양 해상사열 때는 불가 방침 통보
  • 조시현
  • 승인 2018.10.01 12: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우리나라 국민 정서와 맞지 않아...일본 섬세하게 고려해야"
 
 
이낙연 국무총리는 1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의에서 다음달 제주에서 열릴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가하는 일본 해상자위대 함선의 욱일승천기(이하 욱일기) 게양 논란에 대해 “일본은 욱일기가 한국인들의 마음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 섬세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배 앞에는 태극기와 일장기를 붙이고 함미에 자위대 기를 붙이겠다는 취지인 모양인데 국민은 그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총리는 구체적인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군도 이날 욱일기 게양 논란에 대해 “일본 측과 계속 협의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해군 관계자는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 참여하는 15개국 함정에 자국 국기와 태극기를 달아달라는 입장에 변화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해군은 일본 해상자위대와 별도로 소통하는 채널이 있으므로 그 채널로 우리의 입장을 계속 전달할 것”이라며 “일본 측도 우리의 요청과 입장을 잘 이해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우리 군의 한 관계자는 “해상사열에 참가하는 15개국에 자국기와 태극기를 함께 달아달라고 요청한 만큼 대부분 주최국의 요구에 응할 것”이라며 “일본 함정도 욱일기를 달고 제주에 입항하더라도 해상사열 때는 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도 이날 “우리 정부는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측에 욱일기에 대한 우리 국민 정서를 적극 감안할 필요가 있음을 전달하고, 관련 사항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최근 주한일본대사관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다만 이에 대한 일본 측의 응답 등을 포함해 “상세 내용에 관해서는 언급을 자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해군은 다음 달 11일 제주 해군기지에서 열릴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 참여하는 15개국 함정에 자국 국기와 태극기를 달아달라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이에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은 지난달 28일 기자들에게 “자위함기 게양은 국내 법령상 의무다. 유엔해양법조약에서도 군대 소속 선박의 국적을 표시하는 외부 표식에 해당한다”며 “제주관함식에 갈 경우도 당연히 달 것”이라고 말했다.
 
해상자위대 간부도 지난달 29일 산케이신문과 인터뷰에서 “국적을 표시하는 자위함기는 국가 주권의 상징이기도 하다”며 “욱일기를 함선에서 내리라고 하는 것은 비상식적인 데다 예의가 없는 행위다.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욱일기는 구 일본군이 사용하던 것으로 침략전쟁과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해상자위대는 1954년 발족 당시부터 자위함 깃발로 욱일기를 채택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 2018-10-03 12:29:50
욱일기(전범기) 한반도 근처와 국내에 아예 발 못디디게 법을 만들어야합니다.
물론 친일 자한당이 반대하겠지만
반드시 욱일기에 관련한 법적근거를 만들어야 함
독일과 프랑스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