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김경수·이재명, 전당대회 의제로 삼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송영길 "김경수·이재명, 전당대회 의제로 삼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 조시현
  • 승인 2018.08.0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광주에서 노무현처럼 바람 일으키겠다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 후보인 송영길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인 김경수 경남도지사·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전당대회에서 이것을 논쟁 의제로 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송영길 의원은 3일 KBS1 라디오 방송 ‘오태훈의 시사본부’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재명 지사는 검찰수사를 지켜봐야 하고 김부선 스캔들은 이 지사가 김영환·김부선을 고발해서 요청한 사항이고, 조폭 연류 의혹문제는 검찰수사를 받겠다고 했으니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김진표 의원은 이재명 지사의 탈당을 요청하는 기자 회견을 했는데, 이것을 전당대회에서 논쟁거리로 삼는 것은 옳지 않다”며 “검찰수사를 지켜보자”고 주장했다.
 
그는 또 “김경수 지사는 개인 비리가 아니라 대선 과정에서 생긴 문제를 삼는 것인데, 이것이 공권력을 이용한 댓글조작 사건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일부 자발적인 인터넷 댓글로 돕겠다는 것인데, 이것은 (정치인 입장에서) 고마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좋은 정책제안이나 SNS으로 공개하고 소통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정치행위라고 본다”며 “이것을 마치 드루킹과 공모 비리인마냥 선입견을 가지고 몰아가는 것은 옳지 않고, 일부 언론에 노출돼 엉뚱한 것이 유포되는 것은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어차피 실패한 로비로 밝혀진만큼 이것을 가지고 김 지사 소환하는 것은 문제라고 본다”며 “진실이 밣혀질 것이라 생각하고, 특검이 정치적 목적으로 가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내일 광주·전남·전북 지역대의원대회가 있는데, 예전에 노무현 대통령이 이인제 대세론을 꺾고 광주에서 바람을 일으킨 것처럼 이해찬 대세론을 잠재울 수 있도록 저의 폭발력을 보여주겠다”며 “이것이 기점이 돼 충청·수도권으로 퍼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