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수출 환경 요동, ‘신남방정책’으로 새 돌파구”
홍영표 “수출 환경 요동, ‘신남방정책’으로 새 돌파구”
  • 조시현
  • 승인 2018.07.1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절반이 미국·중국·일본·EU에 집중…아세안 국가들과 교류 확대 계기 기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해 수출의 절반이 미국, 중국, 일본, EU에 쏠려 있다”며, “글로벌 무역전쟁으로 수출환경이 요동치면서 교역 다변화가 필요한 시기에 ‘신남방정책’을 통해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어내야 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순방 성과를 환영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인도 총리는 지난 10일 정상회담 결과를 통해 양국 간 교역규모를 2030년까지 500억 달러로 늘리고, 현지 인프라 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할 기회를 주는 등 경제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상회담 결과를 소개하면서, “이번 정상회담이 앞으로 13억 인도 시장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진출을 확대하는 도약대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특히 “문 대통령은 인도 마힌드라 그룹 회장을 만나 쌍용차에 대한 1조3000억 원의 추가투자 약속을 이끌어내고, 해고자 복직에 대해서도 요청했다”면서 “값진 성과”라고 높이 평가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번을 계기로 아세안 국가들과의 교역, 교류를 확대하는 ‘신남방정책’에도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민주당은 관련 상임위와 의원외교를 통해 신남방정책을 적극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