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추미애 “대전의 혁신은 허태정이 해 낼 것”
[현장] 추미애 “대전의 혁신은 허태정이 해 낼 것”
  • 조시현
  • 승인 2018.06.1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일의 여성구청장 후보 박정현 후보에게도 표를 달라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공동상임위원장인 추미애 대표는 12일 대전을 방문해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에 표를 몰아줄 것을 당부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대전 대덕구에서 가진 거리 유세에서 “북미 두 정상이 악수하고 만나는 모습을 부산시민들과 함께 부산에서 보았다. 여러분도 보셨는가”라며 “문재인 대통령, 갇혀 있는 김정은을 설득해 내고 세상 밖으로 나오게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몰랐던 북한을 알게 만들었다. 그래서 북미 두 정상이 만나게 한 사람은 바로 우리의 지도자 문재인 대통령 아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이렇게 대통령 한 사람 잘 뽑았더니 나라에 전쟁이 물러가고 평화가 오고 있는데, 오로지 평화가 싫다는 사람이 있다. 바로 자유한국당 세력”이라며 “우리는 전쟁을 막고, 평화를 심고, 평화가 더 빨리 오게 해서 우리 젊은이들에게 꿈을 주고, 일자리를 만들어주고, 경제를 일으키고, 민생을 살리려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제가 부산, 울산, 대구를 거쳐 오는 동안 보니 부산, 울산, 경남은 확실하게 결심했다”며 “우리 대한민국의 중심 대전, 허태정으로 이미 결심하셨는가”라고 되물으며 지지를 당부했다.

그는 “‘겨울이면 촛불이 바람에 불어서 꺼질 거다’, 그렇게 적폐를 부정하고 기득권을 누렸던 9년 집권 세력들. 1700만 촛불국민, 바람이 불어 꺼지길 기도했던 그 세력들. 이제 한여름에, 이 더위에, 지방선거 더워서 촛불을 들고 나오지 못할 거라고 생각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러나 부산, 울산, 경남에서 만난 시민들은 재작년 들었던 촛불의 마음을 조금도 잊지 않았다는 것, 자유한국당 세력에게 보여주자”라고 말한 추 대표는 민주당 후보들에게 표를 줄 것을 호소했다. 

추 대표는 “대전에 과학도시, 4차 산업혁명의 선두를 달리면서도 일자리 혁신성장을 만들어내는 도시, 허태정이 해낼 수 있다”며 “유성구청장 2번 하는 동안 전국에서 가장 모범자치구로 만들어냈다. 그런 혁신을 해낸 새로운 지도자 허태정에게 대전을 맡기면 여러분 발 쭉 뻗으셔도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성구를 모범자치구로 만들어서 이제 대전시를 맡아도 믿음직한 우리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여러분 당선증 들고 올 수 있도록 해 주시겠는가”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추 대표는 “우리 박정현 후보. 대전시에서 유일한 단 한 사람 여성구청장 후보, 우리 대덕구를 맡겨 주시라”라며 “야무지게 해 내겠다. 나가수에도 박정현이 유명하다. 대덕구에도 박정현이 야무질 거다. 나가수의 박정현 못지 않게 하라는 노래는 다 부를 것이고, 여러분이 주문하는 구정은 다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산 제대로 집행해서 우리 대덕구, 희망찬 발걸음, 희망찬 웃음소리 들리도록 해 낼 것”이라며 “여러분 도와주시겠는가. 걱정할 게 하나도 없다. 박정현과 함께, 우리 대전시장 허태정과 함께, 박범계 시당위원장과 함께 해 내면 대전이 달라질 것이.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로서 보증하겠다”라고 말하며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