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대구도 이제 선택 바꿔달라”…민주당 지지 호소
추미애 “대구도 이제 선택 바꿔달라”…민주당 지지 호소
  • 조시현
  • 승인 2018.06.12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한당은 대구 배신했지만 민주당과 임대윤은 배신 않을 것”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공동상임위원장인 추미애 대표는 12일 대구를 찾아 “시장을 바꾸면, 임대윤으로 대구시장 선택해 주시면, 대구가 희망이 생기고, 대구가 발전할 것이고, 대구가 일자리가 생길 것이다. 대구의 희망, 변화를 몰고 올 임대윤, 기호 1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대구 동대구역에서 열린 거리 유세에서 “추미애, 존경하는 대구시민 여러분께 인사드린다. 제가 사흘 만에 다시 왔다. 우리 대구가 바뀌고 있다”며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추 대표는 “오늘 오전 10시 세기적 회담이 열렸다. 70억 전 세계인의 눈과 귀가 북미정상회담에 쏠렸다. 북미회담이 성공해야 남북대화도 지속되고, 이 땅 한반도에 기회가 오고, 경제가 열리고, 청년과 미래세대에게 희망이 생기고, 서민의 웃을 날이 빨리 오는 것”이라며 “우리 북미정상회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 찾아올 수 있도록 기호 1번으로 힘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대선 하루 전날도 이곳 대구를 방문했다”며 “그때 힘 모아주신 대구시민 여러분, 여러분의 뜨거운 감격, 박수, 환호 아직 귓가에 쟁쟁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렇게 문재인정부 만들어서 1년 만에 나라를 바꾸고 웃음이 넘치게 했는데, 대구 역시 시장 한 사람 바뀌면 우리 대구가 얼마나 좋아지겠는가. 내일이면 이제 대구에 변화가 시작된다. 그렇게 해 주시겠는가. 임대윤으로 힘 모아주시겠는가”라며 민주당에 투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우리 대구의 경제 9년 동안 멈춰버렸다”고 지적한 추 대표는 “일자리도 멈추고 성장도 멈춘 우리 대구의 경제, 이곳 대구 동구, 이곳을 실리콘밸리처럼 첨단산업단지, 복합산업단지로 만들어서 일자리 창출할 후보, 임대윤 후보는 시장이 되면 일자리 3만개를 만들어내겠다고 했다”며 “이것을 연어프로젝트라 이름붙였다. 우리 임대윤 후보가 드리는 약속, 더불어민주당의 약속이고 당대표인 저 추미애가 보증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대구, 우리가 서 있는 이곳 동구의 희망 서재헌 후보, 멋지지 않은가”라며 “우리 서재헌 후보, 한번 힘차게 밀어주시겠는가. 정직하다. 패기만만하다. 위에는 문재인정부 든든한 빽과 임대윤 대구시장, 서로 소통해 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제 우리 한번 바꿔보자. 여태까지 속고 또 속았다. 기다리고 또 기다렸다”고 호소한 추 대표는 “그런데 자유한국당이 이제 와서 당 대변인이 뭐라고 했는가”라며 “‘이부망천’, ‘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 그렇게 지역을 깎아내리고, 지역에 망신을 주고, 지역민을 명예훼손해도 좋다는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그래 놓고 표 달라고 엎드려서 사죄하는데, 정작 사죄해야 할 것은 그들이 집권했을 때에 이 대구에 힘을 실어주지 않고 대구를 외면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여러분이 무조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기다리고 믿고 표 주었던 결과 그들은 여러분을 배신했다”면서 “이제 한 번 선택을 바꿔 달라. 더불어민주당과 임대윤은 약속을 지킬 것이다. 공약을 지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기호 1번으로 대구 한 번 일내자”라고 목소리를 높인 추 대표는 “대구시민 여러분. 다시 한 번 새로운 시대를 예감하면서 전쟁이 아니라 평화의 길로, 기득권이 아니라 우리 서민에게 희망을, 그리고 갑질이 아니라 민생에 웃음꽃을 주는 그런 더불어민주당이 되도록 하겠다”며 “반드시 여러분의 귀중한 한 표 행사해 달라”라고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