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추미애 “부산의 변화와 미래 위해 오거돈에 투표해 달라”
[현장] 추미애 “부산의 변화와 미래 위해 오거돈에 투표해 달라”
  • 조시현
  • 승인 2018.06.1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전4기 뚝심과 실력으로 무장한 해양·행정·교육 전문가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공동상임위원장인 추미애 대표는 공식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2일 부산을 찾아 시민들을 향해 민주당 후보들에게 투표해 줄 것을 호소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서면 로터리에서 펼쳐진 거리 유세에서 “6·13 지방선거가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가슴이 몹시 두근거린다”며 “북미정상이 만나서 우리나라 운명을 결정지을 세기적 담판을 하고 있는 이 시간, 그것 때문에 가슴이 두근거리기도 하고, 또 내일 이곳 부산이 오거돈 시장 후보를 뽑아서 변화와 미래를 선택해 주실 거라는 믿음에 가슴이 두근거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부산시민 여러분 믿는다. 오거돈을 믿는다”며 “부산을 변화시키고 부산의 희망이 될 오거돈을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일이면 우리 부산이 과거로 가서 이대로 머무느냐, 아니면 한 분, 한 분의 선택을 통해서 미래로 가고 변화를 만들어내느냐, 그런 선택의 날”이라며 “결정해 달라. 반드시 변화를 만들어 내고 미래로 가는 길에 부산시민 여러분이 함께 하겠다고 오늘 결심해 달라”고 당부했다. 

추 대표는 “지난 대선 때 우리 부산시가 크게 결심을 해서 문재인정부 탄생에 힘을 많이 실어 놓아주었다”며 “지난 1년, 시민 여러분을 실망시키지 않았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의 운전대를 꼭 잡은 문재인 대통령, 이곳 부산에서 인권운동을 했었고, 부산시민 여러분과 함께 했었다”고 설명한 추 대표는 “여러분의 대통령이다. 부산의 자부심을 만족시켜 준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지난 1년간 이렇게 잘 해 온 대통령, 발목을 잡아야 되겠다는, 견제를 해야 되겠다는 자유한국당. 여러분, 자유한국당을 살리는 것이 문제가 되겠는가”라며 “절박한 민생을 살리고 이 꺼져가는 평화의 불씨를 살려낸 문재인정부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 여러분의 선택으로 하실 일 아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지난 9년 적폐세력으로서 나라를 망치고 경제를 망치고 평화를 망친 데에 대해서 석고대죄를 했었어야 했다. 왜 사죄해야 하는지, 번지수조차 모르는, 반성조차 하지 못하는, 자기 본 모습을 보지 못하는, 성찰 못 하는 그런 세력, 이번에 제대로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그래서 한반도 평화가 오는 길에 발목 잡지 못하도록, 민생이 살아나고, 경제가 살아나는 길에 기득권 세력들이 부패의 재를 다시 뿌리지 못하도록,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서 선택해 달라”고 당부했다. 

추 대표는 특히 “대통령이 믿는, 3전 4기의 뚝심으로 실력으로 무장한 해양전문가, 그리고 행정전문가, 교육전문가 3박자를 갖춘, 문재인 대통령이 가장 믿는 오거돈 후보를 꼭 지지해 달라”며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