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진실 고백하고 사죄해야”
김영환,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진실 고백하고 사죄해야”
  • 고일석
  • 승인 2018.06.07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지영 작가 “주진우 기자, 2년 전 이 후보 불륜 사실 밝혀”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7일 해당 여배우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하며 이재명 민주당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여배우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성명서를 통해 "지난 3사 합동토론회에서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일삼으며 '마녀 사냥'이라고 반박하는 이 후보의 뻔뻔한 표정에 참담함을 느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후보는 "불륜이 문제가 아니며, 이 후보가 전국민을 상대로 사기극을 하고 은폐하는 과정에서 여배우에 대해 인격살인을 하고 반성이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후보의 사과를 요구하며 "그것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담을 덜어주는 일이다. 이 후보의 인생도 새로 시작할 수 있는 기회가 될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렇게 하지 않는다면 선거가 끝난 후에도 국민들과 함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또한 해당 여배우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 후보가 찍힌 사진도 해당 여배우가 찾고 있는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공지영 작가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주진우 기자를 통해 이 후보와 여배우와의 불륜 사실을 전해들었다”고 폭로했다.

 

공 작가는 2년 전 어느 날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주 기자로부터 “이 후보와 여배우와의 문제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 겨우 막고 있다”는 말을 듣고 풍문에 떠도는 얘기를 묻자 사실이라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공 작가는 “한 여자 하나 바보 만들며 하는 정치 알고 싶지 않다”며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 생각했다”며 증언의 배경을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