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매크로 의혹 사실이면 자한당 존립 근거 상실”
민주당 “매크로 의혹 사실이면 자한당 존립 근거 상실”
  • 박정익
  • 승인 2018.06.05 11:1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적 계획적 여론 조작 범죄…10여년 동안 은폐 가장 충격적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시절부터 2006년 지방선거를 비롯해 각종 선거 기간에 매크로(자동입력반복) 프로그램을 이용한 여론조작을 했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당의 존립 근거조차 잃는 것”이라고 공세에 나섰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5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선거캠프에서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여론을 조작한 것이 사실이라면 선거 결과의 정당성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것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해당 보도에 대해 백혜련 대변인은 “2012년 대선에서 국정원 등 국가기관을 동원한 충격적인 여론조작을 넘어 무려 12년 전부터 조직적으로 댓글조작이 자행돼 온 사실에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언론보도 대로 한나라당 시절부터 공식 선거캠프가 여론조작을 했다면 정치 브로커이자 일반인이 저지른 ‘드루킹 사건’과는 차원이 다른 범죄”라고 강조했다.

이어 “범죄를 모의하고 실행한 장소, 범죄의 방식 및 행위,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증거인멸의 시기와 방법까지 이명박 캠프 사이버팀원의 고백은 상당히 구체적”이라며 “일부 구성원의 개인적 일탈이 아닌 치밀한 계획 하에 이루어진 조직적 범죄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더욱이 12년 전부터 선거 때마다 여론조작을 했고 2012년 국정원 등 국가기관까지 여론조작에 가담한 것을 감안하면, 2017년 대선에서도 조직적인 여론조작이 진행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백 대변인은 “가장 큰 충격적인 것은 한나라당-새누리당-자유한국당으로 이어져온 지난 10여년 동안 은폐해 왔다는 점”이라며 “자한당이 그 동안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한 것이다. 자한당은 이제라도 국민 앞에 스스로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 사건에 대해 공직선거법의 공소시효는 만료됐지만 업무방해죄는 적용이 가능하다”고 밝힌 백 대변인은 “2017년 대선도 여론조작을 했다면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도 문제가 된다”고 설명했다.

“정당의 공식선거운동 캠프의 조직적이고 계획적인 여론조작 행위는 국민 주권의 핵심이자 헌법이 보장하는 선거권을 훼손한 헌정농단”이라고 규정한 백 대변인은 “수사 당국은 철저한 수사로 지난 10여년의 범죄 행위에 대해 낱낱이 밝혀야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한겨레신문은 2004년부터 2012년까지 자유한국당 전신 한나라당 모 의원 사무실에서 직원으로 일했던 A씨와의 인터뷰를 이날 보도했다. 

2006년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각종 선거 캠프 온라인 담당자로 참여했다는 A씨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포털에 댓글을 달거나 공감 수를 조작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했다”고 폭로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동우 2018-06-05 22:09:47
더민주당은 자한당의 혼수성태를 본받으시기 바랍니다. 자한당도 특검을 해야하는거 아닌가요??

특검가자 2018-06-05 19:03:27
드루킹 수사하다가 다른 매크로 정황 나오면 수사 할 수도 있다고 했는데 가능한가요

찡찡 2018-06-05 11:35:57
지금 매크로 특검 하고 있잖아요? 자승자박 인과응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