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추미애 “문대림, 제주 발전 책임질 준비된 후보”
[현장] 추미애 “문대림, 제주 발전 책임질 준비된 후보”
  • 박정익
  • 승인 2018.06.04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가치 공유하고 호흡 맞출 동지…고민 말고 맡겨 달라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제주시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제주특별자치도를 찾아 “제주 4‧3을 완결 짓고, 평화의 섬 제주가 번영의 상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문대림 제주지사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문대림 제주지사 후보의 선거캠프에서 중앙선대위회의를 열고 “분단과 갈등의 시대에 종지부를 찍고 평화와 공존의 시대, 새로운 제주 시대를 국민과 함께 열어 가겠다는 것이 민주당과 문 후보의 강력한 의지의 표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지금 제주는 현 지사의 임기를 지나면서 엄청난 고통과 시련에 직면해 있다. 특히 주민갈등을 부추기는 도지사의 일방적인 도정은 제주도민을 깊은 좌절과 실망에 이끌게 하고 있다”며 원희룡 무소속 후보를 직격했다.


이어 “이제는 무차별적인 난개발과 정체불명의 자본에 잠식당한 제주도를 도민의 품으로 돌려드려야 할 때”라고 말한 추 대표는 “미래지향적인 제주의 청사진을 새롭게 그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민주당은 제주도의 이름에 걸맞게 행정과 재정의 자율성을 담보하면서도 문재인정부와의 긴밀한 협력관계로 제주도의 획기적인 발전과 민생안정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여기 있는 문대림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치를 공유하고 호흡을 맞출 동지이자 힘 있게 제주발전을 책임질 준비된 후보”라고 치켜세웠다.


추 대표는 “제주도민의 오랜 염원인 이동권과 물류비를 지원하고 제주도를 ‘환서해 경제 벨트’의 출발지로 만들겠다는 문 후보의 100년 비전은 제주의 잠재력을 끌어올리는 데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 추 대표는 “8~9일 이틀 간 진행될 사전투표를 시작으로 제대로 된 제주도, 도민의 삶을 바꿀 든든한 지방정부를 선택해달라”면서 “정말 고민 말고 문대림으로 제주도를 맡겨 주길 바란다”고 재차 지지를 호소했다.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가 4일 제주시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사전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