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경찰조사 실시간 언론 유출 유감스럽다"
홍익표 "경찰조사 실시간 언론 유출 유감스럽다"
  • 조시현
  • 승인 2018.05.1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박범계 수석대변인도 브리핑 통해 엄중 경고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17일 드루킹 댓글 사건 경찰 수사와 관련해 “경찰조사가 실시간으로 일부 언론에 유출된 것에 대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부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조정회의에서 “경찰이 확인되지 않은, 스스로 수사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형태로 수사내용이 실시간 일부 언론을 통해 유출된 것은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찰 스스로 자구노력이 있어야 될 것”이라며 “자칫 이런 것들이 반복되면 경찰에 대한 공신력과 수사에 대한 신뢰성에 문제가 생긴다는 점을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런 식으로 계속 유출되면 차라리 아예 수사를 광화문 네거리에서 공개해서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민주당은 전날에도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의 현안 브리핑을 통해 경찰의 수사기밀 유출행위에 대해 엄중 경고한 바 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수사기밀 유출행위 엄중 경고한다”며 “최초 TV조선의 보도 이후 조선일보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 관련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경찰은 지방선거 개입으로 오해될 수 있는 피의사실 공표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경찰의 수사기밀 유출행위를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