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4:32 (수)
文대통령 “65년 정전체제 끝내고 종선선언·평화협정으로 나아가야”
文대통령 “65년 정전체제 끝내고 종선선언·평화협정으로 나아가야”
  • 박정익
  • 승인 2018.04.1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청와대에서 언론사 사장단 오찬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65년 동안 끌어온 정전체제를 끝내고 종전선언을 거쳐 평화협정의 체결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사장단 오찬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서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의 길을 여는 확고한 이정표를 만들어야 한다”며 “(남북 정상회담은)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이끌어내는 길잡이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되돌아보면 불과 몇 달 전만해도 한반도 군사적 긴장이 극도로 고도화돼 전쟁의 그림자가 어른거렸다”며 “대다수 국내외 언론은 북한이 결코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아 미국과 맞서려 한다고 예측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심지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로 남북한 간 대화가 시작된 후에도 올림픽 끝나고 4월 한미군사훈련 시작되면 남북관계가 다시 파탄날 것이라는 ‘4월 위기설’이 국민들 불안하게 했다”며 “그러나 흘러가는 정세에 우리 운명을 맡기지 않고 우리가 주도적으로 원하는 상황을 만들어 내려는 의지와 노력이 상황을 반전시켰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냉정하게 말하면 지금 우리는 대화의 문턱을 넘고 있을 뿐이다. 대화의 성공을 장담하기엔 아직 이르다”며 “게다가 남북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사상 최초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까지 성공해야만 대화의 성공을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과거의 실패를 되풀이 하지 않고 두 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대담한 상상력과 창의적인 해법이 필요할 것”이라며 “정상회담에 있어서 언론은 정부의 동반자다. 저와 정부의 상상력과 해법이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 기대가 큰 만큼 부담도 크다. 언론사 대표 여러분의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2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협의회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청렴한 대한민국'을 주제로 한 5개년 반부패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