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미당 “민주, 드루킹 알고 있었다”... 민주 “말도 안 되는 얘기”
바미당 “민주, 드루킹 알고 있었다”... 민주 “말도 안 되는 얘기”
  • 고일석
  • 승인 2018.04.18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시 국민의당 고발 사건의 피고발인에 드루킹이 포함되어 있었다는 것은 알 수 없었던 상황"

▲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찰떡 공조를 보이고 있다. 홍철호 자유한국당 댓글조작진상조사단 간사(오른쪽 두 번째)가 17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공작이 이뤄진 경기도 파주의 한 출판사무실을 찾아 의원들과 스마트폰 문자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바른미래당은 18일 “더불어민주당에서 ‘드루킹’의 존재를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문화일보 보도와 관련 “민주당과 청와대는 김경수 의원과 청와대가 피해자라고 했지만, 이 보도는 그 말을 정확하게 반박하듯 민주당의 주장을 또 뒤엎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화일보는 “민주, 大選직후 합의에 없던 일반인 ‘드루킹’ 고발취하 요구”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2017년 9월 국민의당에 요구해 고발 취하된 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사건 9건 중 김동원(49·필명 드루킹)씨 사건이 포함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양측은 대선 관련 각종 고소·고발의 쌍방취하를 협의하면서 각 당 의원과 당직자에 한정한다고 합의했지만, 민주당이 취하를 요청한 9건의 사건 중 유일하게 일반인인 김 씨가 포함되어 있었다는 것.


이에 대해 문화일보와 바른미래당은 “민주당이 사전에 드루킹의 존재를 알고 있었으며, 합의와도 다르게 일반인인 드루킹의 고발 취하를 요청한 것은 당지도부나 선대위 핵심 관계자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은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당시 협상을 맡았던 송기헌 의원은 뉴비씨와의 통화에서 “당시 민주당이 고발당한 사건 중 7건을 추려서 국민의당에 보냈는데 그 중 피고발인이 ‘문팬카페지기 외 13명’으로 되어있는 사건이 포함되어 있었다”며, “그러나 그 13명의 피고발인 중 드루킹이 포함되어 있었다는 사실은 알 수 없었다”고 밝혔다.


송 의원에 따르면 문팬 카페지기는 국민의당의 고발에 의해 조사를 받은 뒤 당 법률지원단에 도움을 요청하면서 “나를 포함한 13명이 한 사건의 피고발인으로 되어 있더라”고 전했고, 이에 민주당은 해당 사건명을 그렇게 표기한 것.


나머지 13명이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문팬 카페지기기는 물론 변호인도 알 수 없었다는 말이다.


송 의원은 “고발자인 국민의당만 피고발인이 누군지 알고 있었던 사건에서 우리가 드루킹이 피고발인인 것을 미리 알고 그를 위해 취하를 요청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얘기”라고 말했다.


한편 송 의원은 민주당이 취하를 요청한 사건이 7개인데 국민의당에서 9개라고 주장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