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 이희호 경호 시비…민주당 “어른 욕보이는 행패”
자·바, 이희호 경호 시비…민주당 “어른 욕보이는 행패”
  • 조시현
  • 승인 2018.04.0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국가적 예우 받아 마땅…법 개정안 신속히 통과시키자”
 
故김대중 전 대통령 퇴임 15년이 지나 경호 주체를 기존 청와대 경호처에서 경찰청으로 바꿀 수 있는 시기가 된 이희호 여사의 경호 주체를 놓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정쟁화를 시도하면서 눈살을 찌푸려지게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국회에서 관련법 개정이 이뤄지기 전까지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청와대 경호처가 경호할 수 있다고 본다”며 교통정리에 나섰지만 자한당과 바미당은 6일 재차 반박에 나서기도 했다.

두 당의 행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직 대통령 배우자이자 올해로 97세인 고령이신 이희호 여사의 당연한 경호문제가 논란이 된 데 참으로 유감스럽다”며 “어른을 욕보이는 행패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회는 경호기간 만료일자가 다가옴에 따라, 한평생 민주화 운동에 온 몸을 바치신 공로와 나라의 어른에 대한 예우와 신변안전 등을 감안해 경호기간을 연장하는 법을 진작에 논의 중에 있었다”고 말을 이어갔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 경호처가 전직 대통령과 배우자를 추가로 10년을 경호할 수 있도록 하는 경호법 개정안이 여야 합의로 운영위를 통과했지만, 지난 3월 29일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처리가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야 합의도 무시하고 법사위에서 해당법 처리를 반대한 자유한국당이 이제는 불법경호, 직권남용 운운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우 원내대표는 “법사위를 상원처럼 여기는 일부 의원의 갑질은 즉각 중단되어야한다”며, “법사위는 여야 합의정신에 입각해 이제라도 나라의 어른에 대한 예우를 지키는 경호법 개정안을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이희호 여사의 경호문제는 경호에 관한 개정 법률을 제때에 통과시키지 못한 국회의 문제이지 결코 정쟁의 대상으로 삼을 수 없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대통령의 영부인으로 김대중 대통령과 더불어 한국 민주주의에 지대한 공헌을 했으며, 한국 여성운동계의 원로로 추앙받고 있으신 분”이라며 “국가적 예우를 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최 대변인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이희호 여사 경호 문제에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두 당은 운영위에서 교섭단체간 합의를 통해 이미 통과 된 관련 법 개정안을 법사위에서 신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