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이산가족 상봉·남북 군사회담 개최 시급”
우원식 “이산가족 상봉·남북 군사회담 개최 시급”
  • 박정익
  • 승인 2018.02.13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해와 교류협력의 진정성 보이는 출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해빙기를 맞이하는 남북관계의 교류협력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이산가족 상봉과 남북 군사회담 개최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을 바라보면 우리 국민의 언 가슴이 조금씩 풀릴 기미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일관된 대북 원칙의 결과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방북 제안까지 이끌어냈지만 갈 길이 멀다”며 “본격적인 (남북) 교류 협력으로 나가는데 있어 가장 시급 사안은 문재인 정부가 집권 초부터 일관되게 요청한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회담 개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산가족 상봉은 대대로 남북관계의 현주소를 알리는 상징”이라며 “분단으로 생이별한 가족 존재와 남북의 동질성 확인하는 인도주의적 상호소통의 출발이자 남북관계 속도와 보폭 넓히는 중요 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자신의 어머니가 2010년 이산가족 상봉을 했던 모습을 공개하면서 “102세 되신 어머니의 마지막 소원은 둘째누님을 만나는 것”이라며 “만날 때 표현할 수 없는 절박한 기쁨이 있었고 헤어질 땐 뼈마디가 끊어질 듯한 고통이 있었다. 남북이 만나야할 이유를 더 설명해야 할 이유가 있나”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절절한 이산가족의 마음을 해결해주는 것이 남북이 가장 먼저해야 할 인도적 차원의 행보”라며 “언 가슴을 녹이고 본격적인 교류협력 나가기 위해 낮은 단계에서부터 북한이 화해와 교류협력의 진정성 보여야 하고, 그 출발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 적십자 회담”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