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남북대화·핵동결 대가로 수십 조 흥정" 동아 칼럼에 정정 보도 요구
靑, "北 남북대화·핵동결 대가로 수십 조 흥정" 동아 칼럼에 정정 보도 요구
  • 고일석
  • 승인 2018.02.07 05: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일보 박제균 칼럼, "모종 경로 통해 제안, 관계 당국에 보고" 언급
청와대는 6일 북한이 수십 조 원에 달하는 현금·현물지원을 대가로 우리측에 남북대화와 핵 동결 제안을 했다는 동아일보 칼럼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면서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동아일보 칼럼의 정정을 요청합니다'란 제목의 참고자료를 내고 전날(5일) 동아일보의 "[박제균 칼럼] ‘남=현금’인 북, 또 거액 내라는데"라는 칼럼의 내용이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이 칼럼 중 “최근 모종의 경로를 통해 북측의 메시지가 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대화와 핵 동결을 할 용의가 있다는 것, 그 대가는 수십조 원에 달하는 현금이나 현물 지원이다. 이런 내용은 관계 당국에 보고됐다”라고 쓴 부분이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메시지를 보낸 사람도, 받은 사람도 없다. 내용을 보고받았다는 관계당국은 더더군다나 있을 수 없다"며 "청와대뿐 아니라 통일부, 외교부, 국가정보원 어디에도 그런 사람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오히려 묻고 싶다. 이걸 사실이라고 믿었다면 어찌 1면 머리기사로 싣지 않은 건가. 왜 칼럼 한 귀퉁이를 채우는 것으로 만족한 건가"라며 "전제가 잘못됐기에 그 뒤로 이어지는 '채권·채무'나 '불평등 관계' 부분도 논지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생각은 다를 수 있다. 견해는 차이가 나기 마련이다. 그에 대해 문재인정부는 아무런 불평을 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사실관계에 분명한 잘못이 있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고 언급했다.

그는 "더욱이 지금은 한반도가 '전쟁이냐 평화냐'의 갈림길 앞에 서 있다. 언 손에 입김을 불어가며 평화의 불씨를 살리려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아일보에 정중하게 요청한다.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아달라"며 "정부도 법에 기대는 상황을 결단코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임종석 비서실장이 참석한 자리에서 이 칼럼에 대해 대변인 서면브리핑 형식으로 청와대 뜻을 나타내는 게 적절해 보인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정부만의 문제 차원을 넘어 (북한을) 평창올림픽 손님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 아니냐"며 "간절한 마음으로 평화 모멘텀을 유지하고 남북관계 개선의 길로 나가자는데 손님에 대한 안 좋은 기사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부연했다.


"향후 개별 사안별로 오보 대응 강화 의견"

그러면서 "앞으로는 사실관계에서 명백히 잘못된 점이 있을 경우 케이스 바이 케이스로 즉각적으로 시정조치를 요구하자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한편 "칼럼은 의견 위주지만, 칼럼 안 사실관계가 잘못된 부분은 정정요청하고 법적 조치를 할 수 있다는 게 법조계의 공통된 의견이었다"고 말해 해당 칼럼에 대해 법적 검토가 있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전반적인 기조를 세운 건 아니지만 오보 대응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가야 하지 않겠냐는 의견도 나왔다"고 소개했다.

한편 해당 칼럼에서 언급한 "북 제안" 내용은 두 달 전 어느 종편에서 거론됐던 내용을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 내용에 대해서도 함께 대응하는 것을 검토했지만, 두 달 전 사안을 지금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 윤제균 칼럼에 대해서만 정정을 요청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이 입장자료에서 "정부도 법에 기대는 상황을 결단코 원하지 않는다"고 밝힌 점, 그리고 다른 관계자가 해당 칼럼에 대한 법적 검토와 함께 오보 대응 강화에 대한 의견이 있었음을 밝힌 점을 볼 때 동아일보가 정정보도 요청에 불응할 경우 법적조치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니네 2018-02-07 09:47:58
대변인님과 청와대 잘 개으하고 계시네요. 응원합니다~